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쌀알 던져 상대 제압하는 장면 3년 공들였죠”

‘조작된 도시’의 한 장면. 게임을 플레이하는 장면을 실사 액션처럼 표현했다. [사진 CJ엔터테인먼트]

‘조작된 도시’의 한 장면. 게임을 플레이하는 장면을 실사 액션처럼 표현했다. [사진 CJ엔터테인먼트]

인터넷 게임의 고수지만, 현실에선 백수인 20대 청춘 권유(지창욱). 영화 ‘조작된 도시’(2월 9일 개봉)는 어느 날 갑자기 희대의 살인범으로 몰린 그가 같은 길드(인터넷 게임 유저들의 모임) 멤버들과 힘을 합쳐 진실을 파헤치는 과정을 그린다. 리얼한 격투 장면 등 강렬한 액션이 눈길을 사로잡는다. 개인 정보를 수집하는 감시 사회, 청년 실업에 대한 사회 편견 등 현대 한국의 여러 문제에 대한 비판적 시선까지 담았다.
현재 누적관객 130만 명을 끌어 모은 이 영화는 한국 전쟁 당시 남북한 병사들 사이에서 꽃핀 휴머니즘을 다룬 코미디 ‘웰컴 투 동막골’(2005, 이하 ‘동막골’)로 데뷔한 박광현(47·사진) 감독의 신작이다. 12년 만의 복귀. ‘동막골’은 800만 관객을 모았지만 이후 박 감독은 쓴맛을 봤다. 차기작이 여러 차례 엎어졌던 것. ‘조작된 도시’의 최초 시나리오는 공무원을 꿈꾸던 고시생이 살인 누명을 쓰고 피의 복수를 계획한다는 내용이었다. 박 감독은 “나와 거리가 먼 이야기인 것 같아 선뜻 맡지 못했지만 변화를 꾀하고 싶어 도전했다. 시나리오 원작자의 허락을 받고 모든 설정을 바꿨다”고 말했다.

영화 ‘조작된 도시’ 박광현 감독
졸지에 살인범으로 몰린 게임 고수
짜릿하게 누명 벗는 범죄 어드벤처
전작 ‘동막골’과 분위기 사뭇 달라

박 감독은 영화를 “범죄·어드벤처”라고 소개했다. 범죄자로 몰려 추락했다가 명예를 회복하는 여정을 모험처럼 그리고 싶었다는 설명이다. 1950년대 오지 마을을 배경으로 한 ‘동막골’과 요즘 디지털 게임을 소재로 한 ‘조작된 도시’는 소재와 장르 면에서 천양지차다. 물론 닮은 점도 있다. 박 감독은 “‘동막골’에서 전쟁과 대치되는 개념인 휴식과 평화를 다뤘다면, ‘조작된 도시’에서는 범죄영화라는 장르를 통해 희망을 얘기하고 싶었다”고 말했다. 모두 ‘현실과 판타지 사이’에 있다는 점에서도 두 영화는 닮았다. ‘동막골’이 팝콘이 눈처럼 내리는 장면으로 눈길을 끌었다면 ‘조작된 도시’에서는 주인공 권유가 쌀을 던져 적들의 움직임을 파악해 제압하는 ‘쌀알 액션’이 등장한다. “3년간 심혈을 기울여 연출했다”고 한 장면이다.

영화에서는 백수인 주인공뿐 아니라 한국 사회의 ‘비주류’로 꼽히는 청년들의 활약이 두드러진다. 박 감독은 “주류·비주류의 분류는 사회가 강요하는 기준일 뿐”이라고 했다. 폭력 묘사가 과도하다는 일부 지적에 대해선 “ 우리가 사는 현실에서는 판타지 같은 일도, 끔찍한 일도 일어나지 않나. ‘동막골’에서처럼 내 안의 낭만적 부분과 냉혹할 정도로 현실적인 부분이 동시에 드러난 것 같다”고 답했다.

“지난 12년간 힘든 시간을 보내다 정신을 차려 보니, 젊은 세대가 사회로부터 홀대받는 상황에 처해 있어 안타까웠다. 영화가 젊은 층이 다시 힘을 내는 데 도움이 되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고석희 기자 ko.seokhe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