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발레돌' 강민우, 유니버설발레단 수석무용수 승급





【서울=뉴시스】이재훈 기자 = 발레 한류를 이끌고 있는 '발레돌' 강민우(29)가 유니버설발레단을 새로 이끌 스타가 됐다.



유니버설발레단(단장 문훈숙, 예술감독 유병헌)은 솔리스트로 활약 중인 강민우(29)가 수석무용수로 승급했다고 15일 발표했다.



아홉살 때 발레를 시작한 강민우는 선화예술학교와 미국 워싱턴 키로프 발레아카데미를 거쳐 19세 때인 2008년 유니버설발레단에 입단했다. 다양한 작품에 군무부터 차곡차곡 내공을 쌓아온 그는 2012년 드미 솔리스트로 승급 후, 1년 만에 솔리스트가 됐다. 그리고 프로무대 데뷔 9년 차인 올해 수석무용수란 타이틀을 거머쥐었다.



첫 주역은 2012년 '호두까기인형'이다. 이어 유니버설발레단의 대표작 '심청'의 '용왕' 역과 '선장' 역을 필두로, '지젤'의 '알브레히트' 역과 '백조의 호수'의 '지그프리드 왕자' 역, 드라마 발레 '오네긴'의 '렌스키' 역, '로미오와 줄리엣'의 '머큐쇼' 역과 '벤볼리오' 역 등을 거치며 실력을 인정 받았다.



특히 나초 두아토의 '두엔데'과 '멀티플리시티', 이리 킬리언의 '젝스 텐체' 등 비정형화된 고난도의 움직임을 요하는 모던 발레에서 뛰어난 기량으로 주목 받았다.



서구적인 외모와 뛰어난 점프력이 주무기인 강민우는 '발레계의 꽃미남'으로 통한다. 이에 따라 한국을 넘어 일본에서도 두터운 팬텀을 확보하고 있다. 2011년 '지젤' 일본 투어 이후 순수예술 분야에서는 이례적으로 일본 주최사의 요청으로 현지 팬미팅을 열기도 했다.



그 인연으로 지금도 일본팬들이 강민우의 공연을 보기 위해 매번 한국을 방문하고 있다



어렸을 적부터 강민우를 가까이서 지켜본 문훈숙 유니버설발레단 단장은 "강민우는 발레리노로서 이상적인 조건을 가지고 있어요. 잘생긴 외모와 신체조건도 중요하지만, 제가 꼽는 무용수 강민우의 강점은 겸손함과 끈기와 긍정적인 마인드, 무엇보다 관객과 교류하는 방법을 잘 안다는 점"이라고 말했다.



강민우는 "이른 시기에 승급되는 것보단 단원부터 차근차근 정도를 밟아가는 것이 맞다고 생각했다"며 "다행히 제 스스로 납득될 때마다 승급된 것 같아요. 모두들 기뻐하고 인정해주시니 감사할 따름"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제게 수석무용수란 타이틀은 새로운 도전 같아요. 새로운 작품과 역할에 대한 도전의 기회가 많아지기 때문에 그만큼 긴장감도 다르다"며 "그동안 수많은 작품에서 쌓은 경험과 실력으로 거기에 노력을 더해 타이틀에 걸맞는 멋진 무용수가 되겠습니다"고 덧붙였다.



한편 강민우의 수석무용수로서의 첫 무대는 낭만 발레의 대표작 '지젤'이다. 오는 3월 10일~11일 강동아트센터에서 공연하는데 강민우의 무대는 11일 오후 3시 공연에서 만날 수 있다.



올해 유니버설발레단의 정식 시즌 오프닝 작품은 '돈키호테'(4월 5~9일)다. 유니버설발레단이 6년 만에 올리는 작품으로, 강민우는 '바질' 역을 맡아 이 작품의 주연 데뷔를 한다.



realpaper7@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