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러시아 전문가 "북한 핵강대국에 매우 근접"



【서울=뉴시스】문예성 기자 = 북한의 새로운 중장거리탄도미사일, 이른바 '북극성 2형' 발사로 한반도 긴장 정세가 고조된 가운데 러시아 전문가는 북한이 이미 핵 강대국에 매우 근접했다고 진단했다.



13일(현지시간) 러시아 리아노보스티 통신은 군사전문가인 이고르 코로첸코 '내셔널 디펜스' 편집장이 인터뷰에서 "북한이 심각한 경제난을 겪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화학이나 공업 등 면에서는 미사일과 핵 분야의 강대국으로 변하고 있다"고 평가했다고 전했다.



코로첸코 편집장은 "북한의 (핵) 능력에는 한계가 존재하지만 '핵 주권'을 유지하기에는 충분하다"고 주장했다. 또 "북한의 이번 미사일 발사는 도널드 트럼프 미 행정부에 보여주기 위한 군사 정치적 시위"라고 정의를 내리면서 "미국은 북한을 자극하거나 군사적 압력을 가해서는 안 된다"고 역설했다.



그러면서 "북핵 문제의 유일한 해결 방법은 북한 지도부를 자극하지 않는 상황에서 대화의 길을 찾는 것"이라면서 "북한에 군사적 압력을 가하거나 선전포고같은 방식으로 위협을 가해서는 안 된다"고 지적했다. "핵무기 보유국을 상대할 때 대화와 협상은 항상 대결보다 낫다"는 것이다.



한편 러시아 외무부는 이날 북한의 미사일 발사를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에 대한 또 한 번의 도발적 무시로 비난했다. 또한 "핵 문제를 포함한 한반도 문제 해결에는 정치·외교적 방법 외에 다른 대안이 없음을 확신한다"면서 "역내 평화와 안정을 위한 길은 대결을 자제하고 동북아 지역 군사·정치 상황의 전반적 개선을 위해 노력하는 데 있다"고 역설했다.



sophis731@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