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송가연 "정문홍이 서두원과 성관계 물어…대답 안하면 시합 못 뛰게 한다고"

종합격투기 선수 송가연(23)의 세 번째 인터뷰가 공개됐다.

맥심 측은 11일 송가연과의 세 번째 인터뷰 기사를 공개했다. 맥심은 송가연이 로드FC를 떠나려는 과정에서 받은 협박을 폭로하는 인터뷰 내용을 전했다.

인터뷰 내용에 따르면 사건의 발단은 같은 소속사 서두원 선수와의 교제 사실을 로드FC 정문홍 대표가 알면서부터다.

송가연은 “정 대표가 다짜고짜 전화로 ‘걔랑 잤냐?’고 묻고, ‘잤는지 안 잤는지 말 안 하면 시합 못 뛰게 한다’고 해서 겁이 났다. 그래서 경위를 말씀드리는데, 또 잤냐고 묻더라고요. 성관계를 했는지가 중요해 보였어요. 왜 그걸 말씀드려야하나 싶었지만 시합을 못 뛸까봐 겁이 났어요”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로드FC 측은 ‘상황을 파악하기 위해서’ 잤냐고 물어본 거라고 해명했다.

당시 정문홍 대표는 이를 강간으로 간주하고 서두원을 로드FC에서 퇴출시켰으나, 송가연과 서두원은 교제했을 뿐이라는 입장을 보였다.

또 정 대표가 강간으로 오해할 소지는 없었느냐는 질문에 송가연은 “저보고 서두원이랑 결혼할거냐고 묻더라고요. 정말 제가 강간당했다고 믿었다면, 강간한 사람이랑 결혼할 거냐고 물어보는 사람이 세상에 어디 있나요”라고 답했다.

송가연은 로드FC를 나가려던 당시, 정문홍 대표가 “너 하나 사회에서 매장하는 거 일도 아니다”고 말한 사실과 함께, 이번 폭로 내용을 지난 2년간 함구한 이유도 털어놓았다.

송가연은 전속계약해지의 소를 제기해 최근 승소했으나, 소속사는 즉각 항소하면서 “전속계약은 변함없다”고 주장했다.

송가연의 인터뷰 3번째 기사는 맥심코리아 웹사이트에 전문이 공개되어 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