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문재인, 반기문 정치 수모 관련 질문에 “저는 부산 바닥에서 빨갱이 소리도 들었다”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가 JTBC 썰전에 출연해 “탄핵이 아직까지 안심할 수 없는 국면이다. 확실하게 굳어지지 않는 상황이다”고 말했다.

문 전 대표는 9일 방송에 출연해 “왜 공식 대통령 선거 출마를 하지 않느냐”는 질문에 “공식적으로는 탄핵 결정이 나야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저도 처음 출마할 때는 ‘장소를 어디서 하느냐’ 등 선언을 중요하게 여겼지만 지금은 이미 다 알려져 있는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유시민 작가가 “그동안 카리스마가 없다고 지적받아왔다”는 질문엔 “자신 있다고 하면 ‘벌써 다 된 것 처럼한다’는 비난이 나온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정치를 하면서 반기문 전 유엔사무총장처럼 수모를 당하기가 부지기수”라는 말엔 “저는 잘 참는 편이다. 워낙 오랫동안 공격을 받아 왔다. 노무현 변호사와 함께 김대중 전 대통령 민주당 지지할 때에도 부산 바닥에서는 거의 왕따 당했다. 빨갱이 소리도 들었다”고 말했다.

김민상 기자 kim.minsa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