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최구식 전 새누리당 의원 징역 6개월에 집행유예 1년

창원지법 진주지원 제1형사부는 9일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최구식(57) 전 새누리당 국회의원에게 징역 6개월에 집행유예 1년, 추징금 7200만원을 선고했다. 또 최 전 의원의 지역 보좌관(4급) 출신 이모(53)씨에게는 징역 4개월에 집행유예 1년, 전 비서 김모(40)씨에게는 벌금 50만원을 각각 선고했다.

이날 재판부는 “최 전 의원은 자신의 계좌로 3년간 동안 이씨 월급 중 매달 200만원을 넘겨 받고 이를 사무실 운영비로 사용해 정치자금법을 위반했다”며 “이씨는 수년간 월급 일부는 최 전 의원에게 송금한 것이 불법인 것을 알면서도 정치자금을 제공한 사실이 인정된다”고 밝혔다.

최 전 의원은 17개 국회의원 시절인 2006년 3월부터 3년 1개월간 이씨로부터 월급 일부를 돌려받았고, 이 돈을 전 비서 김씨가 경비 등 사무실 운영비로 사용한 혐의로 지난해 불구속 기소됐다.

한편 재판부는 최 전 의원이 지난해 4·13 총선을 앞두고 무소속 출마를 했지만 새누리당 점퍼를 입고 선거운동을 벌인 혐의(공직선거법 위반)로 기소된 부분에 대해서는 벌금 80만원을 선고했다. 최 전 의원은 항소를 검토하고 있다.

진주=위성욱 기자 w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