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문수 "朴대통령, 편파정치 특검에 대면조사 받을 필요 없어"

새누리당 대선 주자 김문수 전 경기도지사가 9일 "박근혜 대통령은 편파정치 특검에 대면조사를 받을 필요가 없다"고 밝혔다.

김 전 지사는 이날 TV조선 전원책의 ‘이것이 정치다’에 출연해 “특검은 야당 추천 특검으로 태생부터 틀렸고, 허구와 편파적인 수사로 자유민주주의의 법치를 현저히 훼손시키고 있다”고 말했다.

김 전 지사는 "태극기 집회는 계속돼야 한다"며 "새누리당도 태극기 집회에 나서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야당이 촛불집회에 당력을 집중할 움직임을 보이고 있는 것과 관련 "자유민주주의 법치를 하자는 게 아니고, 탄핵이 안되면 촛불로 뒤집어 엎자는 것은 혁명을 하자는 것"이라고 맹비난했다.

김 전 지사는 박 대통령의 탈당에 대해선 "탄핵소추로 직무가 정지돼 있고, 특검도 수사중인데 당에서 탈당 등의 징계를 하는 것은 헌재 재판과 특검수사에 악영향을 줄 수 있다"며 탈당을 반대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