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빙속 황제' 스벤 크라머 "강릉 경기장 빙질 아주 만족"

'빙속 황제' 스벤 크라머(31·네덜란드)가 올림픽 3연속 우승을 향해 거침없이 질주하고 있다.
크라머는 9일 강릉 스피드스케이팅 경기장에서 열린 2017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스피드스케이팅 종목별 세계선수권대회 첫날 남자 5000m 경기에서 6분6초82 기록으로 우승했다. 크라머는 같이 레이스를 펼친 요리트 베르스마(31·네덜란드·6분9초33)보다 2초51이 빨랐다.

이로써 크라머는 이 대회 남자 5000m 최다 우승 횟수를 '8'로 늘렸다. 2007년부터 2009년까지 3연속 금메달을 목에 건 크라머는 2011년 이 대회에 출전하지 않았다. 이후 2012년부터 올해까지 5연속 우승(2012·2013·2015·2016·2017)을 달성했다. 종목별 세계선수권대회는 겨울올림픽이 개최되는 해에는 열리지 않는다.

크라머는 "경기장에 바람이 조금 불지만 크게 걱정할 정도는 아니다. 빙질이 정말 좋아서 기록이 잘 나왔다. 3바퀴까지는 긴장했는데 4~5바퀴부터는 수월하게 탈 수 있었다"며 "강릉 스피드스케이트 경기장은 아주 잘 지어졌다. 세계적인 수준의 경기장과 비교해도 손색이 없다"고 했다.

크라머는 한국인들에게 가장 잘 알려진 스피드스케이팅 외국 선수다. 그는 2010년 밴쿠버 겨울 올림픽 남자 1만m 경기에서 가장 빨리 결승선을 통과했지만 실격 당했다. 레이스 도중 레인을 교차하다 코치의 착오로 잘못된 레인으로 들어섰기 때문이다. 크라머의 어이없는 실수 '덕분에' 금메달은 한국의 이승훈(29·대한항공)에게 돌아갔다. 당시 고글을 집어던지고 울먹이던 크라머의 모습을 국내 팬들은 기억한다.

당시에는 '바보 크라머'로 불렸지만 사실 크라머는 세계적인 빙속스타다. 2010년 밴쿠버 올림픽과 2012년 소치 올림픽 5000m에서 우승했고, 이 종목 세계기록(6분03초32)도 가지고 있다. 평창 올림픽까지는 딱 1년이 남았다. '1년 뒤에도 우승 기자회견을 하고 싶은가'란 질문에 크라머는 "아니오, 전혀"라고 농담을 했다. 하지만 이내 진지한 표정을 하고는 "정말 우승하고 싶다. 5000m에서 세 번째 금메달을 따고 싶다. 다시 이 곳에서 금메달을 걸고 기자회견을 하길 고대한다"고 말했다.

강릉=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