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유승민 "딸 유담 사위 공천권은 내게 있다"

[사진 TV조선 강적들]

[사진 TV조선 강적들]

바른정당 유승민 의원이 딸 유담양의 사윗감에 대해 언급했다.

8일 방송된 TV조선 강적들에 출연한 유 의원은 "딸에 대한 국민적 관심이 싫으시죠?"라는 MC 박종진의 질문에 "딸은 평범한 대학생"이라며 입을 열었다. 그러면서 "작년 총선 때 딸이 휴학까지 하며 도와주는 과정에서 언론 카메라에 잡히는 바람에 화제가 됐다"며 "(그러나) 대선 과정에서 딸을 내세울 생각은 없다"고 말했다.
[사진 TV조선 강적들]

[사진 TV조선 강적들]

MC들은 "유담 양은 미모뿐만 아니라 지성까지 겸비했다"며 그가 동국대학교 법학과에 재학 중인 사실도 언급했다. 그는 아버지를 향한 지극한 효심으로 지난 총선에서 유 의원의 당선에 톡톡한 공을 세웠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MC 김성경은 "사윗감으로 이준석 전 새누리당 비대위원이 어떻냐"고 물었다. 유 의원과 이준석의 아버지는 고등학교 동기로 알려졌다.

김성경의 질문을 받은 유 의원은 "사위 공천권은 나에게 있다"며 곤란해 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준석 역시 "어렸을 때부터 봐서 그런지 동생 같다"고 답하며 난색을 표했다.

MC들은 유 의원의 표정을 보며 "이준석이 탐탁지 않은 눈치다"라고 바람을 잡아 웃음을 자아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