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노승일 "최순실, K재단 직원들을 '음식점 이쑤시개'로 생각"

'비선실세' 최순실씨의 측근으로 활동했던 노승일 K스포츠재단 부장이 최씨가 평소 부하 직원을 '음식점 이쑤시개'처럼 대했다고 진술했다.

노 부장은 9일 박근혜 대통령 탄핵심판 12차 변론에서 "최씨를 이용해 사업하려고 더블루K를 차린 것 아니냐"는 대통령 대리인단의 질문에 "최씨를 이용할 수 있는 입장이 아니다"고 증언했다.

노 부장은 "최씨는 우리를 음식점에 놓여진 이쑤시개로 생각했다. 우리가 청와대를 어떻게 알아서 움직이고, 문체부를 어떻게 알아서 정책을 움직일 수 있겠느냐"고 말했다.

최씨 측은 노 부장과 고영태 더블루K 이사, 박헌영 과장 등이 짜고 자신을 함정에 빠트렸다고 주장해왔다.

이어 노 부장은 "최씨와 연관된 일을 한 사람으로 언제든 형사처벌을 받을 다짐이 돼 있다"며 "저는 지금도 제가 국민에게 박수받는 것이 부끄럽다"고 말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