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영상] 암초에 부딪힌 특검 ‘청와대는 치외법권 지역인가’

 
지난 8일 박근혜 대통령 변호인단은 9일에 특검과 잠정 합의했던 대면조사를 받지 않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박영수 특별검사팀에서 대면조사 일정을 언론에 유출했다는 이유다.

이규철 특검 대변인은 9일 브리핑을 통해 “특검보 4명은 일체 이런 정보를 사전에 유출한 사실이 없다는 것을 확인했다”며 “대통령 대면조사가 필요하다는 특검의 기본원칙은 변함이 없다”고 말했다.

특검은 지난 3일 청와대 압수수색을 시도했으나 청와대에 반발에 부딪혀 실패한 바 있다.

한편 이날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청와대가 법망을 피하는 도피처로 전락했다”고 비판했고, 주승용 국민의당 원내대표는 “어떻게까지 대통령의 비위를 맞춰야 하냐”라며 불만을 표시했다. 주호영 바른정당 원내대표는 “자기가 조사를 받더라고 법적 절차를 존중하는 게 대통령의 의무”라고 말했다.

특검과 청와대의 공방을 영상으로 담았다.
글·영상 공성룡, 우수진 인턴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