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고양이가 딸기우유를 마셨어요ㅠㅠ"…12살 소녀의 SOS

[사진 영화 `고양이는 불러도 오지 않는다` 스틸컷]

[사진 영화 `고양이는 불러도 오지 않는다` 스틸컷]

딸기우유를 마신 고양이의 건강을 염려하는 한 소녀의 동심이 네티즌 사이에서 화제가 되고 있다.

7일(현지시간) 미국의 한 동물병원 의사는 이미지 공유 사이트 이머저(Imgur)에 "오늘 아침 우리가 받은 메일"이라는 제목의 사진을 올렸다.
[사진 이머저]

[사진 이머저]

'내 고양이의 건강'이라는 제목의 이메일에서 메기(Maggie)라는 이름을 가진 한 소녀는 "안녕하세요, 고양이 '섀도'가 같이 TV를 보다가 제가 마시던 딸기우유를 마셨어요"라고 운을 뗐다.

그는 "섀도가 식탁 위에 있던 딸기 우유를 저 몰래 마셨어요. 섀도가 원래 딸기우유를 마시는지 알 수가 없다 보니 혹시나 건강에 안 좋을지 걱정돼요"라고 걱정했다.

그러면서 "지금 가족들이 다 자고 있는데 저는 12살밖에 안 돼서 어떻게 해야 할지 모르겠어요. 제발 도와주세요!"라고 적었다.

메기의 메일을 받은 의사는 "고양이가 딸기우유를 먹는 건 좋지 않지만 몇 모금 정도는 괜찮다"고 바로 답장을 보냈다고 한다.

소녀의 순수한 마음이 담긴 이 사진은 인터넷 상에서 100만 건이 넘는 조회 수를 기록하며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다.

한편 고양이가 먹어서 안 되는 음식에는 파, 오징어, 날생선 등이 있다.

우선 고양이는 파 종류의 식재료를 조심해야 한다. 대파, 쪽파, 양파 등에는 알린·폴라보노이드 성분이 함유돼있어 고양이들에게 치명적이다. 마늘과 고추, 부추 등도 포함된다. 또한 고양이에게 오징어와 새우도 함부로 줘서는 안 된다. 오징어와 새우는 고양이 체내의 비타민B1을 파괴하기 때문에 많이 주는 것은 금물이다. 마지막으로 날생선 역시 고양이에게 필수적인 비타민을 파괴하기 때문에 위험하다. 생선은 익혀서 주는 것이 좋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