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새누리 대선주자들 "헌재 결정에 승복해야" 한목소리…황교안 출마엔 이견

새누리당 대선주자들이 9일 헌법재판소의 박근혜 대통령 탄핵심판과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의 대선출마 등을 놓고 의견을 내놨다.

대선출마를 선언한 원유철 의원, 이인제 전 최고위원과 출마 선언시기를 저울질 중인 정우택 원내대표, 김문수 전 경기지사는 이날 TV조선 '전원책의 이것이 정치다'에 출연해 이와 관련한 입장들을 피력했다.

이날 원 의원과 이 전 최고위원, 정 원내대표는 황교안 권한대행의 대선 출마에 긍정적인 입장을 내놨다.
원 의원은 "여러 법적 문제가 해소되면 출마해도 된다"며 "우리 당에 와서 경쟁했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정 원내대표도 "황 대행이 출마하면 정치 용어로 '흥행'이 잘 될수도 있다"며 "모든 국민은 누구나 대선에 출마할 수 있다"고 밝혔다. 이 전 최고위원도 "황 대힝이 선택해야 할 문제"라고 밝혔다.

반면 김 전 지사는 "대통령이 직무정지되어 (황 총리가) 권한대행을 하고 있고, 국가가 위기에 빠져있는데 대통령 권한대행이 출마한다고 하면 나라는 어떻게 하느냐"며 "황 대행이 후보자가 되기보다는 현재의 막중한 책임을 다하는 것이 좋다"고 반대했다.

한편, 바른정당이나 국민의당 후보와의 연대 가능성에 대해선 "범 보수 대통합" 등을 주장하며 모두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또, 헌법재판소가 박근혜 대통령의 탄핵 심판을 인용한다면 "승복해야 한다"고 입을 모았다.

이인제 전 최고위원은 "헌재의 결정은 뒤집을 수 없는 것"이라며 "개인적으로는 탄핵에 반대하는 사람이지만 인용이든 기각이든 받아들여야 한다"고 밝혔다. 원유철 의원도 "야3당 대표가 모여 헌재의 탄핵 인용을 촉구하는 것은 바람직한 태도가 아니라고 생각하나"면서도 "저는 헌재의 결정을 승복하고 따를 것"이라고 밝혔다. 정우택 원내대표도 원 의원과 마찬가지로 야당의 탄핵 촉구 등은 "반 헌법적 작태"라면서도 헌재의 결정에 승복하겠다고 밝혔다. 김문수 전 경기지사는 시간관계상 발언 기회를 얻지 못했다.

박상욱 기자 park.lepremie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