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日, 남아 포르노 사건에 ‘발칵’…피해 아동 최소 168명

일본이 남자 어린이 포르노 사건으로 발칵 뒤집혔다. 초등학교 교사까지 가담한 이 사건의 피해 아동은 최소 168명으로 추정된다.

아사히신문 등 일본 언론은 9일 “초등학교 교사와 어린이캠프 교실 안내원 등 6명이 강제 추행, 아동 매춘, 아동 포르노 금지법 위반 등의 혐의로 기소됐다”고 일제히 보도했다.

이들 6명은 피해 어린이에게 음란 행위를 한 뒤 그 모습을 촬영하고 인터넷으로 공유한 혐의다. 현지 경찰은 “압수한 음란물은 10만개 이상”이라며 “사진이나 동영상 등에 등장하는 초등학생과 미취학 어린이는 168명 정도”라고 밝혔다.

경찰은 “피의자 6명 중 4명은 어린이캠프에 안내원과 자원 봉사자”라며 “자고 있는 아이의 몸을 만지거나 몸에 약을 바르는 척하면서 외설적인 행위를 하고 이를 촬영했다”고 설명했다.

경찰은 또 “다른 경찰과 연계하여 더 수사를 진행할 방침”이라고 전해 피해 어린이가 더 늘어날 전망이다.

한편 일본에선 지난해 3월 한 남성이 도쿄의 한 공중 화장실에서 4세 어린이를 상대로 음란행위를 하고 이를 촬영한 혐의로 체포돼 논란이 일기도 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