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초인종 의인' 안치범씨 부친 "아들 뜻대로 문재인 지지"

지난해 9월 9일 서울 마포구 서교동의 원룸 화재 때 이웃집 초인종을 일일이 눌러 이웃들을 대피시키고 목숨을 잃은 '초인종 의인' 고 안치범씨의 아버지 안광명씨가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지지한다고 9일 밝혔다.

안씨는 이날 서울시민안전체험관에서 열린 문 전 대표의 싱크탱크 '정책공간 국민성장' 6차 포럼에 참석했다.
자신이 살던 원룸에 불이 나자 혼자 대피했다가 연기 속으로 뛰어들어가 초인종을 누르며 주민들을 구하고 목숨을 잃은 의인 고 안치범씨. [JTBC 캡처]

자신이 살던 원룸에 불이 나자 혼자 대피했다가 연기 속으로 뛰어들어가 초인종을 누르며 주민들을 구하고 목숨을 잃은 의인 고 안치범씨. [JTBC 캡처]


그에 따르면 아들 치범씨는 생전에 문 전 대표를 지지했다고 한다.

그는 "평소 문 전 대표를 응원하던 아들의 유지와 조문을 와주었던 문 전 대표에 대한 인간적 고마움을 갖고 있었다"고 지지하게 된 배경을 설명했다.

안씨는 "아들의 죽음이 죽음에서 끝나지 않으려면 국가가 국민 개개인의 안전을 꼼꼼하게 챙겨야 한다"며 문 전 대표를 그 적임자라고 꼽았다.

그러면서 치범씨가 숨지기 직전 사놓고 한번도 신지 않았다는 운동화를 문 전 대표에게 전달했다.

"국민의 안전과 안전한 대한민국을 위해 우리 아들처럼 뛰어 다니며 사람들을 깨워 달라"는 게 안씨의 바람이다.

문 전 대표는 "국민의 안전이 위태로울 때 대통령과 정부는 보이지 않았지만 국민 가운데선 목숨이 위험한 상황에서도 남을 위해 몸을 던지는 의로운 사람이 많다"며 "그런 의로운 사람의 이름을 기억하고 반드시 보상하겠다"고 답했다.

유길용 기자 yu.gily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