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안희정 "편가르기식 경선은 분열…공개 지지선언 하자"

안희정 충남지사가 9일 "선거캠프를 중심으로 세를 불리고 '편가르기 경쟁'을 하면 당이 분열된다"며 당 구성원들의 '공개 지지선언'을 통한 경선 준비를 제안했다.

안 지사는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본격적인 경선에 앞서 동지 여러분께 다짐과 부탁의 말씀을 드린다"며 이같이 밝혔다. "지난 시절, 모든 대선은 당이 아니라 후보가 중심인 선거"였다며 "캠프 혹은 선대위란 이름으로 사람을 모았고, 그리고 편이 갈라졌다"고 평가했다. "(경선에서) 승리한 캠프 사람들과 그 외의 사람들은 동지적 결합이 어려웠다"는 것이다.
[사진 안희정 충남지사 페이스북 캡처]

[사진 안희정 충남지사 페이스북 캡처]

안 지사는 또, 거대한 선거대책위원회를 조직하지 않고 "캠페인 조직과 시민의 자발적 참여를 통한 선거운동으로 경선을 치르겠다"고 선언했다. 또, 경선 과정에서 캠프에 가담하는 것이 아니라 당의 일원으로서 자신이 지지하는 후보를 공개적으로 밝히는 '공개 지지선언'으로 선거 운동에 참여해줄 것을 당부했다.

이어 "누가 후보가 되더라도 당이 중심이 되어야 한다"며 "그래야 대통령과 당이 수평적 관계에서 협치를 할수 있다. (이는) 의회정치, 정당정치의 전제 조건"이라고 덧붙였다.

박상욱 기자 park.lepremie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