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특검법 개정안 합의 무산…새누리당 끝까지 반대해 4+4 '삐걱'


2월 임시국회 법안 처리를 위해 9일 원내 교섭단체 4당의 원내수석부대표와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상임위 간사가 참여한 '4+4' 회동이 열렸으나 합의 없이 종료됐다.

더불어민주당 박완주 원내수석부대표와 새누리당 김선동 원내수석부대표, 국민의당 김관영 원내수석부대표, 바른정당 정양석 원내수석부대표는 이날 국회 본청에서 개혁 입법 논의를 위한 회동에 참석했다. 이 자리에는 각당 법사위 간사들도 함께 배석했다. 비공개로 진행된 이날 회의에서는 특검법 기간 연장안에 대해 논의가 진행됐으나 '친박'으로 분류되는 새누리당 법사위 간사 김진태 의원이 강력하게 반대해 추가적 논의가 이뤄지지 못했다. 민주당 박완주 원내수석부대표는 “특검연장안은 민주당과 국민의당, 바른정당 모두 의견이 같았으나 김진태 간사가 아주 강하게 반대했다”고 설명했다. 새누리당 김선동 원내수석부대표는 “(특검법 등에 대한 의견 조율이 안돼) 상법 개정안 등에 대해 논의는 하지만 현실적 문제 등으로 더 이상 진전은 어려울 것 같다”고 말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몰래 변론을 금지하자는 취지의 '전관예우 금지법'과 청와대 파견 검사 재임용을 2년간 금지하는 '검찰청법'등에 대해 여야가 긍정적으로 의견을 교환하기로 합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지상 기자 ground@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