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강풍·폭설'에도 꺼지지 않는 평창 올림픽 성화봉

2018 평창 겨울올림픽 개막을 1년 앞두고 대장정의 시작을 알릴 성화봉이 공개됐다.

2018 평창 겨울올림픽 및 겨울패럴림픽 조직위원회는 9일 강릉 하키센터에서 평창올림픽 G-1년 언론설명회를 열고 성화봉과 성화주자 유니폼을 공개했다. 이날 공개된 평창올림픽 성화봉은 올림픽 개최지인 평창의 해발 700m 고도를 상징하는 700㎜로 제작됐다. 불꽃이 닿는 성화봉 꼭대기 부분은 철이고, 나머지는 알루미늄으로 제작됐다. 무게는 1.3㎏이다. 다섯 갈래의 불꽃 모양을 상단에서 이어주는 'ㅊ' 형태의 금빛 배지는 대회 슬로건인 '하나된 열정'을 표현했다.

강원도의 겨울철 강풍과 폭설을 고려, 다양한 환경에서도 '꺼지지 않는 불꽃'을 유지하도록 4개로 분리된 격벽 구조로 제작했다. 4개로 분리된 격벽 구조는 바람이 불면 성화봉 불꽃이 격벽 반대 방향의 산소원 쪽으로 이동해 불꽃이 꺼지지 않는다. 성화봉 상단에 씌워진 우산형 캡은 빗물이 버너 시스템 외부로 배출돼 폭우와 폭설 등 환경의 영향을 최소화하도록 설계됐다.

성화봉은 회전하며 상승하는 듯한 불꽃의 형상과 개최지의 문화적 특징, 전 세계 5대륙을 하나로 이어주는 올림픽 정신의 메시지를 담아 디자인됐다. 한국 전통 백자에서 모티브를 얻은 유려한 라인과 눈과 얼음의 축제인 겨울올림픽을 표현하는 흰색을 사용했다. 손잡이 부분에는 사람들이 서로 손을 맞잡은 디자인 패턴을 사용해 전 세계인들이 성화봉송의 여정을 함께 한다는 의미를 담았다. 성화는 고대 올림픽 개최지인 그리스에서부터 내년 2월 9일 평창 올림픽 개막식이 열리는 개·폐회식장까지 전국을 순회한다. 성화봉송 노선과 일정은 아직 확정되지 않았다.

성화봉송 주자 유니폼은 국제올림픽위원회(IOC) 규정에 따라 바탕이 흰색이다. 여기에 평창 올림픽 성화봉송 패턴과 올림픽을 상징하는 오륜이 어우러졌다. 등과 소매 부분은 발수원단을 사용했다. 어깨와 앞부분은 방수원단을 활용해 기능성을 살렸고, 충전재를 통해 보온 기능을 보완한 ‘하이브리드’ 소재를 활용한 것이 특징이다. 이는 성화봉송의 긴 여정과 수없이 변화하는 기상 상황을 마주할 주자를 배려한 것이라고 조직위는 설명했다.

이번 성화봉 제작은 혁신적인 디자인으로 세계에 널리 알려진 김영세 디자이너와 1988년 서울 올림픽 성화봉을 제작했던 ㈜한화가 참여했으며, 성화주자 유니폼은 평창 동계올림픽 파트너인 영원아웃도어에 의해 제작됐다. 이날 변종문 조직위 알파인스키 종목 담당관과 전 쇼트트랙 국가대표 출신으로 조직위 쇼트트랙 종목 담당관을 맡고 있는 변천사가 직접 성화봉송 주자 유니폼 모델로 나섰다.

강릉=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