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유일호 "문재인 공공일자리 공약, 1년짜리 단순 계산"

국회 대정부질문에서도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일자리 공약에 대한 비판이 나왔다.
9일 유일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문 전 대표가 “4대강 예산 22조원만 해도 연봉 2200만원짜리 일자리 100만개를 만들 수 있다”고 한데 대해 “단순계산으로 그렇게 될텐데 그것은 연간”이라고 일축했다. 이날 경제분야 대정부질문에 참석해 새누리당 추경호 의원 질의에 답하면서다. 유 부총리는 “일자리를 만들면 지속이 되어야 되기 때문에 계속 돈이 들어가야 한다”고 말했다.

유 부총리는 문 전 대표의 ‘공공일자리 81만개 창출’ 공약을 겨냥해서도 “기본적으로 양질의 일자리는 민간 기업 부문에서 창출할 수 밖에 없다”며 “공공부문 일자리 창출은 보완의 조치가 아닌가 생각한다”고 말했다.

추 의원도 “일자리를 100만개 만든 후에 1년 뒤에 전부 해고하지 않고 고용을 계속 유지한다면 무려 1100조 원의 예산이 필요하다”며 “이런 약속은 지속가능하지도 않은 전형적인 포퓰리즘적 사업”이라고 비판했다.

위문희 기자 moonbright@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