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유일호 부총리, "환율조작국 지정 가능성 작아"

유일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9일 “미국의 한국에 대한 환율조작국 지정 가능성은 현재로선 작다”고 말했다. 유 부총리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경제 분야 대정부질문에 참석했다. 유 부총리는 “다만 다른 나라를 (지정)하다가 안되면 한국을 한다든가 하는 문제, 또 기준을 변경하면 어떻게 되나 등의 문제가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대미 경상수지 흑자폭을 줄이는 등 선제 노력이 있어야 하기 때문에 그런 노력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재협상 가능성과 관련해 유 부총리는 “미국 측에서 아무런 얘기가 없다”고 말했다. 그는 다만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TPP), 북미자유무역협정(NAFTA) 재협상 문제가 불거진 다음 한미 FTA도 문제가 전혀 없을 것이라고 확신할 수는 없다” 고 말했다. 유 부총리는 “스티브 므누신 미국 재무장관 지명자가 인준되면 전화통화를 한 뒤 3월 독일에서 열리는 주요 20개국(G20) 재무장관회의에서 만나 양국 간 협력을 논의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중국이 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THAAD·사드) 배치 결정 이후 잇따라 경제보복 조치를 취하는 것과 관련해 유 부총리는 “사드와 직접 관련이 있다면 국제기구 등을 통해 대처해야 하지만 지레짐작일 뿐 지금까지는 중국이 그렇다고 한 적이 없다”고 토로했다.

수출에 대해선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유 부총리는 “만족할만한 것은 아니지만 올해 2.6% 성장을 달성할 수 있다고 본다”고 전망했다. 다만 내수 회복이 지연되고 있는 만큼 대책을 마련하겠다는 계획이다. 유 부총리는 “조만간 민생안정대책을 발표할 것”이라며 “주 내용은 가계소득 확충을 위한 소비 여건과 심리 개선”이라고 설명했다.

세종=하남현 기자 ha.namhy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