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자진출석 해놓고 묵비권 행사한 최순실…무슨 속내일까

국정농단 사건을 수사중인 박영수 특별검사팀에 9일 자진 출석한 최순실 씨가 묵비권을 행사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최씨는 그간 특검팀의 수차례 소환 통보에 불응해 체포영장이 발부되어서야 강제로 소환되다 이날 오전 돌연 자진해서 출석해 궁금증을 자아낸 바 있다.

'박 대통령 대면조사 앞두고 특검 수사 진행상황 파악하려는 것 아니냐' 해석도

이규철 특검보는 "최씨가 자진 출석한다고 해서 상당히 기대"했으나 "확인 결과 여전히 묵비권을 행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 특검보는 "(최씨가) 특검의 질문 내용에 관심이 많은 것으로 알고 있다"고 덧붙였다. 특검은 이날 최씨를 상대로 뇌물수수 혐의 등에 대해 집중 추궁하고 있다.

박 대통령의 특검 대면조사를 앞두고 있는 시점에서 최씨가 평소와 다른 행태를 보이면서 그 배경에 이목이 쏠리고 있다. 최씨의 이같은 행동을 놓고 최씨가 조사에 답변하지 않으면서 역으로 특검의 질문을 통해 수사 진행상황 등을 확인하려는 것 아니냐는 분석에 힘이 실리고 있다.

박상욱 기자 park.lepremie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