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유일호, 국회 나와 "文 공공일자리 80만개 공약, 1년짜리 단순계산"

유일호 경제부총리

유일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9일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가 대선 공약으로 '공공일자리 80만개'를 발표한 것에 대해 “단순 계산이라고 평했다.

유 부총리는 이날 오후 국회 대정부질문에 국무위원 자격으로 참석해 새누리당 추경호 의원이 “야당 대선주자 중에 '4대강 예산 22조원이면 연봉 2200만원 일자리 100만개를 만들 수 있다'며 공공부문 일자리 80만개를 만들겠다고 발표했는데, 22조면 가능하냐”고 묻자 이같이 답변했다. 그는 “단순 계산으로 아마 그렇게 될텐데, (한해짜리) 연간 계산”이라며 “계속 일자리를 만들려면 지속이 돼야 하기 때문에 계속 들어가는 돈”이라고 설명했다.

추 의원은 “일자리를 100만개 만든 뒤에 1년 뒤에 전부 해고하지 않고 고용을 유지하려면 무려 1100조의 예산이 필요하다고 분석한다. 이런 일자리 사업이 바람직한가”라고 재차 유 부총리의 의견을 묻자 그는 “그 자체에 대한 말씀을 드리기보단 기본적으로 일자리, 특히 양질의 일자리는 기업·민간부분에서 창출할 수 밖에 없다”고 답변했다. 유 부총리는 “당연히 공공부문이 일정부분 (일자리를) 담당하는 것이 맞지만, 공공부문 일자리 창출은 보완의 조치라고 생각한다”며 “민간부문에서 일자리를 많이 만드는 정책이 (뒷받침) 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지상 기자 ground@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