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화영과 함께 일했던 일본 스태프의 발언 재조명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캡쳐]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캡쳐]

과거 ‘화영 왕따설’ 논란이 일어났을 당시 일본 스태프가 트위터에 남겼던 말이 다시 관심을 받고 있다.
 
2012년 티아라 왕따설 논란이 한창 불거지고 있을 당시 티아라의 잡지 촬영과 통역으로 참여했었다는 일본 스태프가 자신의 트위터에 글을 남겼었다.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캡쳐]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캡쳐]

그는 글에서 “티아라의 통역 겸 잡지 어시스트를 함께 할 때 화영은 그 누구와도 얘기하지 않고 매우 조용했다. 자기 일만 하고 있었을 뿐이었다. 하지만 우리 스태프들에게는 항상 웃는 얼굴을 보여주었다. 인상이 제일 좋았던 멤버”라고 전했다.
 
이어 “새로 들어온 멤버라 촬영을 낯설어 해 여러 가지 신경써주라는 말을 들었다. 편하게 대해줬지만 화영이는 힘이 없어보였다. 그때 ‘새로 들어온 멤버라서 긴장하고 있는 것인가? 멤버들과 사이가 별로 좋지 않나?’라고 생각했다”라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그는 “그 이후로도 그녀는 멤버들과 사이가 좋지 않았나보네요. 연예계에서는 성격이 쎈 아이들이 대다수. 상냥하고 착한 아이는 살아남기 힘들다. 그렇지 않으면 살아남을 수 없기 때문이지만...”라며 글을 마쳤다.
 
이를 본 네티즌들은 “뭐가 진실인지 잘 모르겠다” “맞아. 옛날에 이 글도 봤었는데” 등의 반응을 보였다.
 
김서환 인턴기자 kim.seohw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