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안희정, "상승세 요인? 선거공학 고려 없이 소신대로 말한다"

더불어민주당 대선 주자인 안희정 충남지사가 9일 자신의 대선주자 지지율 상승세에 대해 “소신대로 말씀을 올리고 모든 말에 선거공학적 고려가 없기 때문”이라고 자체 분석했다.

안 지사는 이날 오전 서울 마포 대한노인회중앙회를 방문한 뒤 '지지율 상승 요인'을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안 지사는 “저는 새로운 대한민국을 향해 걸어가는 젊은 정치인”이라며 “국민이 원하는 국민 통합, 새로운 대한민국을 향하는 유일한 길은 민주주의 뿐이다. 대화와 타협을 통해 국민적 통합을 얻어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안 지사는 향후 행보에 대해 “앞으로도 원칙과 소신으로 꾸준히 뚜벅뚜벅 걸어나가겠다”고 밝혔다.

탄핵안 결정이 사실상 3월로 늦춰진 데 대해 안 지사는 “국회가 권위있고 책임있게 가결한 탄핵이 국민의 뜻에 따라 신속히 결정될 수 있도록 정치적 지도력을 최대한 발휘해야 한다”며 “헌재는 의회의 결정에 신속한 결론을 내야 하고 어떠한 정치적 고려가 있어서는 안된다. 가부를 빨리 결정하는 것이 국정 혼란을 막을 유일한 길”이라고 말했다.

민주당 김종인 전 비대위 대표가 안 지사와 손을 잡고 '경제정책 관련한 전권을 쥔다'는 일부 언론의 보도에 대해 안 지사는 “사실이 아니다. 설 전에 만나 종종 만나 뵙고 개헌과 경제민주화 등 많은 과제에 대해 좋은 말씀을 들은 정도”라며 “(연대가 아니라) 민주당 (대선) 후보가 되기 위해 도전하고, 모든 당원이 함께 힘을 모으는 것”이라고 해명했다.

이지상 기자 ground@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