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안철수 "정치권의 헌재 압박 바람직하지 않아" 촛불집회 불참하나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탄핵심판 결정 연기 우려가 커지면서 야권 내 힘을 합쳐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오는 가운데 안철수 전 국민의당 공동대표가 "정치권이 헌법재판소를 압박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밝혔다.
안 전 대표는 이날 "저는 일관되게 대통령 탄핵이 최대한 빠른 시간 내에 인용돼야 한다고 주장해 왔다"라면서도 "헌법에 따라 탄핵절차가 진행되고 있는 상황"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야권 대선주자들을 비롯, 정치인들이 오는 11일 예정된 탄핵촉구 촛불집회에 참석할 것을 예고한 가운데 안 전 대표는 집회에도 불참할 것으로 보인다.

한편,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안희정 충남지사, 이재명 성남시장 등은 오는 11일, 광화문과 광주 등지에서 촛불집회에 참여할 것으로 알려졌다.

박상욱 기자 park.lepremie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