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노회찬 "국회 국정농단 진상조사특위 구성하자"


노회찬(사진) 정의당 원내대표가 9일 "국회 관련 박근혜-최순실 국정농단 사건 진상조사특위를 구성에 즉각 진상조사에 나서야 한다"고 주장했다.
노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 비교섭담체 대표연설에서 "탄핵소추를 의결하고 특검법을 통과시킨 국회가 이 사태에 연루된 자신의 행위에 눈 감을 수는 없다"며 이같이 제안했다.

또, 새누리당을 겨냥해 "박 대통령과 재벌의 공조로 만들어진 정책들을 관철시키기 위해 동분서주해온 새누리당과 범여권 정치세력은 여전히 국회에서 재벌의 청부입법 관철을 위해 애쓰고 있다"며 "박 대통령과 재벌이 결탁해 벌여온 모든 행동들이 사법처리, 단죄의 대상이 되고 있는데 왜 새누리당은 아직도 그당시 만들어진 청부입법에서 못 벗어나고 있냐"고 비판했다. 이어, 미르재단과 K스포츠재단의 모금과 관련해 "재벌들은 대통령이 요구하는 돈을 내고, 대통령은 재벌의 요구사항을 관처시키기 위해 정부를 동원하며, 국회에서는 새누리당이 재벌들의 청부입법을 관철시키기 위해 활약해온 부끄러운 짬짜미의 역사"라고 규정했다.

한편 선거연령 하향과 관련해선 "만 18세면 공무원으로 취업도 할 수 있고 군대도 갈 수 있으며 소득이 있으면 세금도 내야 한다. 그런 만 18세 청년이 도대체 무슨 죄가 있길래 유독 투표권만 못 주겠다는 말이냐"며 2월 임시국회 회기 내에 선거연령 하향을 비롯, 결선투표제 도입을 위한 공직선거법 개정을 추진할 것을 촉구했다.

박상욱 기자 park.lepremie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