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우상호 "김종인, 당 대표까지 하셨는데…탈당 안해"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원내대표가 9일 최근 정치권에 퍼진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 대표의 탈당설에 대해 “내가 확인했다. 탈당안한다”고 밝혔다.

우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의원총회 직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당 대표를 한 분이고, 탈당할 분이 아니다”라며 탈당설을 일축했다. 국민주권개혁회의 손학규 의장이 '김 전 대표가 먼저 가서 잘 하라고 했다'고 발언한 데 대해 우 원내대표는 “손 의장이 거짓말한 셈이다”라며 “먼저 가란 말을 안했는데, 믿을만한 대선후보가 그렇게 말하면 안된다”고 지적했다. 그는 “다른 세력들이 김 전 대표를 활용하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우 원내대표는 이날 대선 국면을 앞두고 야권 통합에 문제에 대해 “아예 개헌을 하면 모를까, 성향이 비슷한 당은 합치는게 맞다”며 “다음 정부에서는 정부 조직법에 의한 인사청문회부터 해야 하는데 소수 정당은 무조건 힘들다”고 주장했다. 사실상 야권 통합을 강조하며 국민의당을 압박하는 발언으로 해석된다. 그는 국민의당의 반발에 대해 “야권 통합 제안은 아직 유효한데 (국민의당이) 그만 얘기하라고 하니 그만얘기해야지”라고 하면서도 “저 형님(국민의당)들도 특정후보를 도와달라고 (야권통합을 거부)하는 게 아니니 기분나쁘게 생각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지상 기자 ground@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