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부, 올해 여의도 넓이 120배 규모 논 면적 줄인다

정부가 올해 벼 재배면적을 여의도의 120배 규모만큼 줄이기로 했다. 시장에 과잉 공급된 쌀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다. 또 쌀을 해외에 원조하기로 했다. 이를 통해 지난해 30만t이던 쌀 공급과잉량을 2019년까지 0t으로 줄인다는 계획이다.

농림축산식품부는 9일 이런 내용을 담은 ‘2017 중장기 쌀 수급안정 보완대책’을 발표했다. 벼 재배면적은 지난해 77만9000㏊에서 74만4000㏊로 3만5000㏊(350㎢) 감축한다. 여의도(2.9㎢) 면적의 120배 규모다. 지방자치단체별로 감축 목표면적을 정하고, 실적이 좋으면 공공비축미를 매입할 때 인센티브를 주기로 했다.

농식품부는 또 올해 안에 식량원조협약(FAC)에 가입하기로 했다. FAC는 개발도상국에 식량을 지원하는 국제협약이다. 미국, 일본, 유럽연합(EU) 등 14개국이 참여하고 있다. 아울러 상반기 안에 아세안+3(한·중·일) 비상 쌀 비축제도(APTERR)에 1000t 내외의 쌀을 제공하기로 했다.

쌀 소비를 늘리는 노력도 한다. 5㎏ 이하 소포장 쌀의 유통을 늘리고 소비자가 좋은 쌀을 고르도록 ‘쌀 등급표시제’ 등을 개선한다. 쌀 가공식품을 개발하고 ‘라이스랩(Rice Lab)’이란 시식·판매점도 만든다. 복지·가공·사료용 쌀 공급도 늘린다. 지난해 1kg당 810원이던 복지용 쌀을 생계·의료 급여 대상자에게 140원, 주거·교육급여 대상자와 차상위계층에겐 700원에 제공한다. 빵 등에 쓰이는 밀가루를 쌀가루가 대체하도록 가공용 쌀을 ㎏당 454원에 할인 공급한다. 사료용 쌀 공급도 47만t까지 확대한다. 김종훈 농식품부 식량정책관은 “이를 통해 지난해 64만t인 정부 양곡 판매량을 올해 118만t으로 늘릴 것”이라고 말했다.

세종=이승호 기자 wonderm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