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티아라 왕따 논란 재점화' 前 멤버들 잇따라 발끈

[사진 인스타그램]

[사진 인스타그램]


9일 티아라 왕따 사건이 재점화된 직후 티아라 전 멤버들이 잇따라 남긴 SNS글이 화제가 됐다.

이날 온라인커뮤니티에는 전 스태프가 티아라 출신의 류화영과 그의 언니 류효영에 대한 폭로글을 남겨 논란이 일었다. 글쓴이는 효영, 화영 자매가 피해자 코스프레를 한다고 지적하며 전 멤버인 아름(본명 이아름)이 이들 자매에게 받은 협박성 문자 메시지를 함께 공개했다. 이들 자매가 전날 방송된 tvN '택시'에서 왕따 사건을 언급한 직후 게재된 글이었다.

논란이 일자 아름은 이날 한 인스타그램에 게재된 멤버 지연의 사진에 "보고싶다. 우리 이쁜 언니들. 오늘도 언니들 지켜주기로 약속. 난 내가 지킬 테니까 걱정 말아요"라는 댓글을 남겼다.

 
[사진 인스타그램]
[사진 인스타그램]

이에 앞서 자신의 SNS에 "제가 정말 많이 참았습니다. 다른건 다 떠나서 제 지난사진 올려주신 아주 감사한 기자분. 꼭 곧 만납시다. 모르겠네요. 만일 이 글을 보고 계신다면 기자님 힘내세요 ^^ 우리 모두 오늘도 아무일 없는듯 힘내십시다"고 글을 남기기도 했다.

티아라의 예비 멤버였던 김다니도 이날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논란을 염두에 둔 듯 "응원중"이란 짧은 글을 남겨 눈길을 끌었다.
 
[사진 인스타그램]
[사진 인스타그램]

한편, 이날 공개된 문자 메시지에는 5년 전 류효영이 티아라의 막내 아름에게 '아름아 옆에서 챙겨줄 때 감사합니다 하고 고맙게 생각해야 하는 거야. 맞기 싫으면 제대로 해. 이 바닥 소문 금방 도니까. 입 좀 놀리지 말고 비싸게 행동하련. 언니 지금 엄청 화났으니까 얼굴 마주 치지 말자?' '뮤뱅가서 먼지나게 맞자' 등의 내용이 담겨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