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특검 "박 대통령 대면조사 필요하다는 원칙에 변함 없다"

특검팀 대변인을 맡고 있는 이규철 특검보 [중앙포토]

특검팀 대변인을 맡고 있는 이규철 특검보 [중앙포토]

'최순실 국정농단’ 사태를 수사하고 있는 박영수 특별검사팀의 대변인을 맡고 있는 이규철 특검보는 9일 “현재 박근혜 대통령 대면조사와 관련한 추후 일정은 예정된 바 없다”면서도 “대통령 대면조사가 필요하다는 기본 원칙엔 변함이 없다”고 밝혔다.

이 특검보는 이날 서울 대치동 특검 사무실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전날 박 대통령에 대한 대면조사 계획이 무산된 데 대해 “박 대통령의 변호인이 예정된 대면조사를 거부한다고 특검에 일방적으로 통보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특검보는 “조사 대상자가 현직 대통령인 점과 경호상의 문제를 고려해 시간ㆍ장소ㆍ방법 등 대부분 사항에 대해 대통령 측의 요구를 대부분 수용했다”며 “대면조사 일정은 특검법에 따라 공개할 수 있음에도 불구하고 (대통령 측 요구를 받아들여) 공개하지 않는 것으로도 합의했었다”고 설명했다.

 특검팀은 박 대통령에 대한 조사가 완료된 뒤 관련 내용을 언론에 공개하기로 합의했다. 하지만 조사 일정이 언론에 사전에 공개되면서 청와대와 대통령 측 변호인이 ‘합의내용 누설’을 이유로 조사를 거부하는 것으로 입장을 바꿨다.

이에 대해 이 특검보는 “대통령 측과 합의된 내용을 언론에 사전 공개하거나 유출한 사실도 없고, 이를 공개할 이유도 없다”며 “그런데도 대통령의 변호인은 예정된 대면조사를 거부하겠다고 특검에 일방적으로 통보했다”고 비판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