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IMF "그리스 부채 결국 폭발할 것" 경고

[사진 IMF]

[사진 IMF]


국제통화기금(IMF)이 그리스 채무의 지속 불가능성을 경고하면서 그리스 재정위기 문제가 다시 수면 위로 떠올랐다.

8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크리스틴 라가르드(사진) IMF 총재는 이날 미국 워싱턴 싱크탱크인 애틀랜틱 카운슬 연설에서 전날 공개된 IMF의 그리스 분석보고서에 대해 "IMF는 무자비한 진실을 말하는 자(ruthless truth-teller)가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그리스인들이 2010년 그리스 구제 금융이 시행되면서 시작된 긴축 정책 때문에 고통받고 있다는 것을 알고 있다"면서도 "고소득층의 세금 부담을 더 늘리고, 빈곤층에 대한 지원을 강화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또 "그리스는 경제 상황에 관한 자료 보고를 보다 충실하게 개선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IMF는 이번 보고서에서 수년간의 긴축 정책에도 그리스의 채무는 여전히 지속 불가능한 상태이며 결국에는 폭발하고 말 것이라 평가했다.

그러면서 현재의 높은 세율을 낮추는 대신 과세 기준을 강화하고, 그리스의 연금 부문 지출을 빈민층 지원에 초점을 맞춰야 한다고 권고했다. 이어 유럽이 그리스의 채무를 경감해주는 것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그리스는 오는 2018년까지 국내총생산(GDP) 대비 3.5% 재정 흑자 달성을 목표하고 있다. 그러나 IMF는 이를 실현 불가능한 것으로 보고 있다. IMF는 그리스의 장기 성장률이 약 1.0%에 그칠 것으로 예측했으며 그리스의 채무 규모가 2030년까지 국내총생산(GDP)의 160%에 달할 것으로 내다봤다.

반면 그리스 정부는 그리스 경제가 견조한 회복세를 보이고 있다며 이를 반박하고 나섰다. IMF와 함께 그리스 채권단인 유럽연합(EU)도 그리스 채무에 대한 일부 경감이 이미 있었던 만큼 더 이상의 경감은 없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김은빈 기자 kimeb2659@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