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고영태 측근들 "36억짜리 나눠 먹자" 녹취 드러나

고영태 전 더블루K이사의 측근들이 고씨와 비선실세 최순실씨와의 관계를 이용해 정부 예산 수십억을 유용하려던 정황이 법정에서 드러났다. 고씨의 측근이자 함께 사업을 해 온 김수현 고원기획 대표의 녹음파일이 발견되면서다.

이 녹음파일은 지난해 11월 검찰이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씨가 평소 고씨의 측근들과의 대화를 녹음해왔는데, 2000여개의 파일 속에서 이들이 고씨와 최씨와의 관계를 이용해 이득을 취하려던 정황이 나타났다는 것이다.

실제 녹음파일에에는 고씨의 측근인 A씨가 “36억짜리 연구가 (국가지원으로) 선정돼야 하는데 그걸 내가 밀고, 고영태는 누나가 알아서 처리해야 한다”고 말한다. 이에 고씨의 측근인 이씨는 “이런거는 말이 나오면 안되고 잘 해야 해. 너, 고영태 등등이 나눠먹으면 되는거야”라고 대답한다. 검찰은 이 대화가 36억원짜리 연구 과제를 문체부에 제안한 뒤, 최순실씨를 통해 압력을 행사해 예산이 집행되게 한 뒤 나눠가지려 한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고씨도 검찰에 “최씨가 비선실세라는 것을 이미 알고 있어 나를 통해 뭔가 해보려 한 것 같다”고 해명했다.

이 녹음파일에는 A씨가 고씨에게 “영향력을 끝까지 행사해야 한다”고 말한 내용도 담겨 있다. 이에 대해 고씨는 “최순실씨가 대통령과 계속 관계를 유지해야 우리들도 좋다는 이야기였다”고 검찰에 설명했다.

이지상 기자 ground@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