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국민의당 "박 대통령은 수첩공주, 문 전 대표는 대본정치"

국민의당이 9일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거듭된 토론 요구 거절을 놓고 "박근혜 대통령이 수첩만 보고 발언해 수첩공주라는 별명을 얻더니 문 전 대표는 대본이 없으면 모든 대화를 거부하는 대본정치를 할 것이냐"며 비판했다.

고연호 국민의당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내고 "문 전 대표가 미꾸라지처럼 검증무대를 빠져나갈수록 후보 검증이라는 민주주의 정치가 훼손되고 있다"고 비판했다. 또, 문 전 대표가 계속해서 토론과 언론을 기피하고 있다면서 "황교익 씨 핑계를 대며 KBS 토론회를 거부하더니 이번엔 민주당에서 준비한 광주 토론회마저 불참을 통보하고 무산시켜 당내 대선 후보들의 거센 비판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어 "대선 후보로서 방문, 정책 발표 등의 홍보활동은 별 문제가 없고 유독 토론회만 탄핵에 집중하는 데에 방해가 된다는 것인가"라며 "해명이 구차하기만 하다"고 덧붙였다.

박상욱 기자 park.lepremie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