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 대통령 대면조사, 내주엔 되려나…"시간끌기 꼼수 아냐"

박영수 특별검사. [사진 중앙포토]

박영수 특별검사. [사진 중앙포토]

박근혜 대통령과 박영수 특별검사팀의 대면조사가 9일 불발된 것과 관련, 박 대통령 측은 시간끌기 '꼼수'나 대면조사 회피 의도는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박 대통령 측 관계자는 9일 "현재로선 내일이 될지, 다음 주가 될지 불투명한 상황"이라며 "특검이 대면조사 일시와 장소를 비공개로 하기로 합의해놓고 약속을 깼는데, 신뢰의 문제가 먼저 해결돼야 한다"고 밝혔다.

박 대통령은 일단 조사에는 임하겠다는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 관계자는 "무슨 꼼수니 시간끌기라는 얘기까지 나오는데 전혀 그럴 생각이 없다"며 "가능한 대면조사가 빨리 이뤄져야한다는 여론 흐름도 잘 알고 있다"고 말했다.

앞서 8일 오전 박 대통령 박 대통령 변호인단은 “9일 대면조사는 받지 않고 추후 조사 일정을 계속 조율하겠다”는 입장을 특검팀에 전달했다. 변호인단은 특검팀 안에서 수사 상황을 외부에 유출한 것을 이유로 이 같은 입장을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SBS 8시 뉴스에 박 대통령의 대면조사 날짜와 장소가 보도된 것에 불만을 전달한 것이다.

이에 특검팀은 "아직 대면조사가 무산됐다고 판단하기는 이른 상황"이라며 "최선을 다해 시기와 장소를 조율한 뒤 어렵게 되면 입장을 낼 것"이라고 밝히기도 했다.

박 대통령 변호인단과 특검은 추후 일정 협의에 들어간 것으로도 전해졌다. 현재 박 대통령도 관저에서 변호인단과 함께 특검 대면조사 대응 법리를 검토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특검팀은 이날 오후 정례 브리핑을 통해 박 대통령 대면조사 불발 및 향후 계획에 관해 입장을 밝힐 예정이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