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올가을 출시될 10주년 기념 새 아이폰X, 스펙은?

애플 아이폰7 제트블랙. [중앙포토]

애플 아이폰7 제트블랙. [중앙포토]

올가을 애플이 출시 10주년을 기념해 내놓을 새 아이폰이 '아이폰8' 대신 '아이폰X'로 불릴 전망이다.

미국 IT 정문 잡지 패스트컴퍼니(FastCompany)는 9일 발표한 보고서에서 애플의 계획을 잘 아는 소식통을 인용해 새 아이폰이 '아이폰8'이라고 이름 붙여지겠지만, 일각에서는 '아이폰X'가 될 것이라는 전망을 내놨다고 전했다.

새 아이폰의 전면은 현재 사용된 LCD 디스플레이에 비해 2배가량 비싼 OLED 디스플레이를 사용하며 때문에 가격은 1000달러(한화 약 114만원)을 넘길 것으로 봤다.

새 아이폰에서는 또 메모리가 업그레이드되는데, 달러 강세로 메모리 가격이 상승한 점도 기기의 가격을 끌어올리는 요인이다.

디자인은 매끄러운 검은 암석 모양으로, 윤이 흐르는 디자인을 방해하는 것은 거의 없을 것이라고 보고서는 내다봤다.

또 패스트컴퍼니는 애플이 아이폰의 물리적인 홈버튼을 없애고 디스플레이 아래에 가려지게 재위치 시킬 것이라고 전했다. 개발이 현실화되면 홈버튼을 누르는 것이 아니라 화면 속 홈버튼을 터치하게 된다.

애플은 또 새 아이폰에 적용하기 위해 아이폰 이용자의 얼굴 등을 인식하고, 이미지 해상도를 높이며 증강현실 애플리케이션에서 활용할 수 있는 3D 감지 기술도 개발하고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