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속보] 전 삼성 투수 안지만 집행유예 판결

불법 인터넷 도박사이트 개설에 연루된 전 삼성라이온즈 야구선수 안지만(34)씨에게 법원이 집행유예를 선고했다. 대구지법 제1형사단독(부장 황순현)은 9일 국민체육진흥법 위반 등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안씨에게 징역 8개월과 집행유예 2년을 판결했다. 120시간 사회봉사활동을 명령했다.

재판부는 “도박사이트 운영자 등과 공모해 운영자금을 조달하는 역할을 하고 공모관계가 있었던 점이 충분히 인정된다”며 이같이 선고했다. 재판부는 그러나 “사이트 운영에 직접 가담하지는 않았고 그동안 이 사건으로 많은 불이익을 받은 점 등을 참작했다”고 양형 이유를 설명했다.

안씨는 지난해 2월 지인의 불법 인터넷도박사이트 개설에 1억6500만원을 댄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앞서 검찰은 안씨에게 징역 1년6개월을 구형했었다.

대구=최우석 기자 choi.woo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