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걱정하는 언니로서…" 효영 소속사 협박메시지 공식 인정

[사진 인스타그램]

[사진 인스타그램]

화영-효영 자매가 '피해자 코스프레'를 했다는 논란이 일고 있는 가운데, 배우 효영 측이 공식 입장을 전했다.

9일 효영의 소속사 비에이엠컴퍼니 측 관계자는 "효영은 당시 매우 어린 나이였고, 쌍둥이 동생인 화영이 '왕따 사건'으로 너무나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었기 때문에 가족의 심정으로 나선 것"이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그는 "너무나 고통받고 있었던 동생을 보면서 언니로서 감정적이 되었던 것이지 다른 이유는 전혀 없었다"고 전했다.

앞서 '티아라의 전 스태프'라고 주장한 네티즌이 온라인커뮤니티를 통해 화영과 효영 자매가 피해자 코스프레를 하고 있다는 내용의 글을 게재했다.
[사진 온라인커뮤니티]

[사진 온라인커뮤니티]

스태프는 과거 효영이 티아라 멤버 아름에게 보낸 카카오톡 메시지를 공개하기도 했다. 카카오톡에는 효영이 아름에게 "방송 못하게 얼굴 긁어줄게" "뮤뱅가서 먼지나게 맞자 기다려"등의 협박성 내용이 담겼다.

김하연 인턴기자 kim.hay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