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바른정당, 연일 황교안 비판…"대선놀음 즐기는 거라면 통탄"

바른정당이 연일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에게 비판을 쏟아내고 있다.

황 대행이 보수층의 지지를 일부 잠식하고 있는 상황에서 황 대행을 견제하는 포석이라는 해석이 나오고 있다.

정병국 대표는 9일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전날 전북 정읍 구제역 현장을 방문한 걸 거론한 뒤 “(정부가) 과거와 똑같이 매몰 처분을 하는 현장을 보면서 참으로 주먹구구 식으로 모든 것을 운영하고 있다는 걸 다시 한 번 봤다”며 “탄핵 국면 속에서 국가 위기, 총체적 위기라고 하는걸 다시 한 번 보여주는 현장이었다”고 운을 뗐다. 그런 뒤 “이런 국난 극복을 위해 탄핵 절차를 밟게 됐고, 국정 중단 없기 위해 황교안 대행을 세웠음에도 이런 일 벌어진 것”이라며 “평소였으면 국무총리와 해당 장관은 다 사임해야 할 일”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그럼에도 황 대행이 대권놀음을 즐기고 있는게 아니냐는 부분에 대해서 통탄을 금할 수 없다”고 비판했다. 이어 “지금이라도 황 대행은 분명하게 대선 출마 여부에 대해 명확한 입장을 밝히고 거취를 표명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무성 의원은 전날 기자간담회에서 “역사적으로 정말 큰 소명이 있는데, 이를 내팽개치고 대선전에 뛰어든다는 것은 상상하기 힘든 일”이라며 “리더십이 공백인 이 상황에서 대통령 권한대행인 자가 대선전에 뛰어든다, 그것은 공직자로서의 기본 자세가 아니라고 생각하고 그런 일은 없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허진 기자 b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