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매거진M] 지금의 할리우드 굉장히 절망스럽다… '스노든' 올리버 스톤 감독

에드워드 스노든(33). CIA(미국중앙정보국)와 NSA(미국국가안보국)에서 컴퓨터 기술자로 일했던 그는, 2013년 국가 기밀을 폭로해 전 세계를 발칵 뒤집어 놓았다. 미국 정부가 개인 정보를 무차별 수집해 왔다는 충격적인 내용이었다. 스노든의 ‘내부 고발’에 대해 조직 내에서는 ‘배신자’라며 비난을 퍼부었지만, 정부 기관의 국민 사생활 감시 문제를 공론화했다는 점에서 지지를 얻으며 팽팽한 논쟁을 불러일으켰다.
이렇듯 민감한 소재와 문제적 인물을 극영화 ‘스노든’(2월 9일 개봉)에 담아낸 이는 올리버 스톤(70) 감독. 베트남전쟁의 참상을 담아낸 ‘플래툰’(1986) 이후 30년이 지났지만, 여전히 그는 할리우드에서 가장 과감하게 사회적 메시지를 발언하는 영화인으로 꼽힌다. 그와 짝을 이룬 조셉 고든 레빗(35) 또한 용감무쌍하기는 마찬가지. 레빗은 마치 스노든에 빙의된 것 같은 무표정한 얼굴, 웅얼대는 듯한 저음의 목소리로 현실감 넘치는 연기를 선보였다. 지난해 8월, 두 사람을 만나 치열했던 ‘스노든’ 제작 과정 이야기를 들었다.
 
에드워드 스노든과 어떤 식으로 접촉하게 됐나.
“어느 날 러시아에 있는 스노든의 변호사에게 연락이 왔다. 스노든에 관해 쓴 자신의 소설을 소개하고 싶다며 나를 모스크바로 초대하더라. 흥미로운 이야기였지만, 아직 끝나지 않은 사건을 극영화로 만드는 게 적절한지 확신할 수 없었다. 변호사의 주선으로 2014년 1월 모스크바에서 러시아에 임시 망명한 스노든을 처음 만났다. 현실에 근접한 영화를 만들고 싶었던 내 입장에서는 그가 얼마나 협조해 줄 것인지도 관건이었다. 스노든과 두 번째 만난 5월에 영화화 승낙을 받았고, 이후 아홉 차례 정도 만나 사건의 이면에 대해 샅샅이 조사했다. 정부 측의 도움을 받지 못해 어려운 점도 많았지만, 그의 적극적인 협조 덕분에 복잡한 대본을 완성할 수 있었다. 스노든은 영화 완성 후에도 끝까지 우리가 미처 잡아내지 못한 민감한 부분을 바로잡아 줬다.”
각본 완성 후에도 영화화 과정이 쉽지 않았을 텐데.
 “정말 어려웠다. 메이저 스튜디오들이 제작 투자 요청을 모조리 거절했다. 외압이라기보다 내부의 자기 검열 때문일 것이다. 배우들 중에도 캐스팅을 고사한 이들이 굉장히 많다. 조셉 맥카시(1950년대 초 여러 정치·문화계 인사를 공산주의자로 몰아갔던 미국 공화당 상원의원) 때와 다를 바 없는 시기에 사는 게 아닐까 싶더라.”
조셉 고든 레빗은 완벽한 캐스팅이었다.
 “레빗은 두말할 것 없이 나의 첫 번째 선택이었다. 이전에 만난 적도 없는데, 어딘지 모르게 외모도 스노든과 닮아 보였다. 두 사람이 풍기는 느낌이 비슷했다. 게다가 레빗은 인터넷 사용에 굉장히 능한 사람이더라. 여러 면에서 스노든 역에 완벽히 들어맞았다. 스노든의 연인 린지 밀스를 연기한 셰일린 우들리는, 이 영화의 제작 소식을 듣고 내게 먼저 e-메일을 보냈다. ‘많은 사람들의 삶을 변화시킬 중요한 이야기를 영화로 만들어 줘 감사하다’는 내용이었다. 그 편지는 결국 캐스팅으로도 이어졌다. 레빗과 우들리, 이런 스타 배우들이 투자도 제대로 못 받던 영화에 출연을 결심해 준 게 고맙다.”
정치적 이슈를 다룰 때 ‘무엇이 옳고 그른가’를 직접 판단하고 접근하는 편인가. 아니면 관객에게 판단을 맡기는 편인가.
“후자에 가깝다. 영화에서 정치적 이슈를 다루다 보면 종종 호된 비판을 받기도 하고, 가끔은 나 자신도 혼란스러워 갈피를 잡지 못하기도 한다. 내가 알고 있는 게 진실인지 의문이 들 때도 있고. 하지만 결국 내가 원하는 것은, 여러 사람들과 이 문제에 대해 터놓고 토론하는 것이다.”
  
수퍼 히어로와 블록버스터 속편이 넘쳐 나는 할리우드에서 그런 소신을 유지하는 것 자체가 어려워 보인다.
 “굉장히 절망스러운 부분이다. 할리우드에서는 미국을 찬양하는 영화 위주로 만들어 내고 있다. 사회 비판적 시선을 가진 영화들은 투자받기조차 어려운 상황이다. 더 이상 ‘시리아나’(2005, 스티븐 개건 감독) 같은 영화는 나오기 어렵다. ‘아르고’(2012, 벤 애플렉 감독) 같은 영화에도 자세히 들여다보면 미국을 찬양하는 내용이 담겨 있다. 많은 미국인이 다른 나라가 어떻게 돌아가는지에 대해 관심조차 가지지 않으려 하고, 거울을 통해 자신의 모습을 직시하는 것마저 피하려 한다. 이러다가는 모두 시궁창으로 빠지고 말 것이다. 난 극영화를 만드는 스토리텔러다. 앞으로도 내 방식대로 할 말을 계속해 나갈 것이다. 왜냐고? 이것이야말로 무엇보다 중요한 일이기 때문이다.”

베벌리힐스=이경민 영화저널리스트 kyungminrachel79@gmail.com
관련 기사 Click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