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바른정당, 특검 연장법…"야당과 공조해 시한 연장할 것"

바른정당이 9일 '박근혜-최순실 국정농단' 사태를 수사 중인 박영수 특별검사팀의 수사 기한 연장과 관련 "야당과 공조해 시한을 연장하겠다"고 밝혔다.

장제원 대변인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 직후 가진 브린핑에서 "특검이 원하는 방향에서 활발한 수사를 할 수 있는 방향으로 법안을 만들어 제출하겠다. 무리가 없도록 적극 지원하겠다"며 이 같이 말했다.

또,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의 특검팀 수사 기한 연장 결정 여부와 관련해 정 대변인은 "특검의 요청이 있으면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은 즉각 수용해야 한다"며 "수용하지 않을 시 특검 연장 법안을 제출하고 야당과 함께 통과시키겠다"고 밝히기도 했다.

장 대변인은 "특검 연장에 대한 요청이 없는데 정치권이 먼저 나서서 검찰에 연장하라고 하는 건 정치권이 오히려 특검 수사에 지장을 줄 수 있다"고 말하기도 했다. 바른정당이 특검팀의 시한 연장에 부정적인 입장을 가진 것은 아니라는 의미다.

한편 이혜훈 바른정당 최고위원도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황 권한대행은 특검이 기간연장 신청하면 승인하겠다는 입장을 속히 밝혀주길 바란다"며 "특검을 연장하는 것은 아직 완전히 밝혀지지 않은 농단의 실체를 밝히기 위해 필요하고, 이미 밝혀진 사실을 사법 처리하기 위해서도 필요하다"고 말하기도 했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