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불법 도박사이트' 연루 안지만, 혐의 모두 유죄…집행유예 2년

도박으로 물의를 일으켰다가 사죄를 뜻을 밝힌 윤성환(왼쪽)과 안지만. [사진제공=삼성 라이온즈]

도박으로 물의를 일으켰다가 사죄를 뜻을 밝힌 윤성환(왼쪽)과 안지만. [사진제공=삼성 라이온즈]

불법 인터넷 도박사이트 개설에 연루된 전 삼성라이온즈 야구 선수 안지만(34)이 집행유예 판결을 받았다.

대구지법 제1형사단독 황순현 부장판사는 9일 국민체육진흥법 위반 등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안지만에게 징역 8개월에 집행유예 2년, 사회봉사활동 120시간을 판결했다.

안지만은 지난해 2월 친구 등이 불법 인터넷 도박사이트를 개설하는 데 1억6500만원을 준 혐의로 기소됐다.

재판부는 "불법 도박사이트 운영과 관련해 뒤에서 돈을 댄 사람도 공범으로 인정한 것이 그동안 법원 판례였다"며 "도박사이트 운영자 등과 공모해 운영자금을 조달하는 역할을 하고 공모관계가 있었던 점이 충분히 인정된다"고 판시하고 혐의를 모두 유죄로 판단했다.

다만 "사이트 운영에 직접 가담하지는 않았고 그동안 이 사건으로 많은 불이익을 받은 점 등을 참작했다"고 덧붙였다.

안지만은 피고인 진술에서 "프로 야구 선수로서 사회에 모범을 보여야 하는데 이런 사건에 연루돼 죄송스럽고 많이 반성하고 있다. 앞으로 야구를 계속하고 싶다"고 말했다.

삼성 라이온즈는 지난해 7월 이 사건이 처음 알려지자 KBO에 안지만과의 계약 해지 승인을 요청했다.

KBO는 안지만에게 참가활동 정지 징계를 부과했다. 참가활동이 정지되면 경기는 물론 훈련 등 일체의 구단 활동에 참가할 수 없다. 해당 기간 보수도 받지 못한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