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제 4대 보험료도 카드 자동이체 신청하세요

이달부터 국민연금, 건강보험, 고용보험, 산재보험을 카드 자동이체로 납부할 수 있다.

신한카드와 KB국민카드를 이용해서다. 두 카드사는 국민연금보험공단이 통합 징수하는 4대 보험에 대한 카드 자동납부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9일 밝혔다.

그동안 지역가입자가 4대 보험료를 카드로 납부하려면 매번 납부일자를 챙겨서 내야 했다. 은행 계좌를 등록해 자동이체를 하는 건 가능했지만 카드 자동이체 서비스가 되는 건 이번이 처음이다.

4대 보험 카드 자동이체를 이용하고 싶다면 오는 13일부터 두 카드사 홈페이지 또는 고객 콜센터를 통해 신청하면 된다. 신용카드와 체크카드 모두 신청이 되지만 KB국민 비씨카드와 법인카드는 제외다. 납부 수수료(신용 0.8%, 체크 0.7%)는 고객 부담이 원칙이다. 다만 전월 사용실적 30만원을 넘기면 수수료를 면제해 준다. 이때 4대 보험료 납부 금액과 현금서비스는 실적에 포함되지 않는다.

서비스 출시를 기념해 오는 7월 말까지 4 대보험 중 하나라도 자동납부를 신청하면 실적에 관계없이 수수료가 석 달간 면제된다. 최초 납부 1회에 한해 5000원 캐시백 혜택도 준다. 신한카드 이용자는 올 연말까지 신한카드 전 가맹점 2~3개월 무이자 할부 서비스를 받을 수 있다. 보험료 자동이체 신청 다음날부터 적용된다.

심새롬 기자 saero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