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몇 시간 동안 댓글만…" 톱스타로서 고충 털어놓은 수지

[사진 유튜브 딩고]

[사진 유튜브 딩고]

배우 겸 가수 수지(23)가 톱스타로서의 고충을 털어놨다.

8일 유튜브 딩고뮤직 채널 등을 통해 공개된 '오프더레코드, 수지' 7화에서는 수지가 친구들과 즉흥적으로 속초를 찾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 날 방송에서 수지는 속초 여행에 동반한 친구와 함께 술을 마시며 진솔한 얘기를 나눴다.

수지는 "일을 일찍 시작해서 후회하냐"는 친구의 말에 "후회하지는 않지만 약간 아쉬운 부분도 있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소년 급제'가 제일 위험하다는 말이 있는데 어렸을 때 해서 남들보다 더 빨리 성공했다고 하면 성공한 거고, 어렸을 때 내가 벌 수 없는 돈들도 벌고 많은 사랑도 받고…"라며 "그렇게 했는데 지금까지만 살고 말게 아니지 않냐"고 소신껏 말했다.

그는 "앞으로 더 나아가야 하는데 내가 너무 빨리 지칠까봐 걱정"이라며 "잃을 게 있고 신경 써야 할 것이 있으니 무서워진 것이 많다"고 했다.

친구는 "(너가) 너무 핸드폰만 보고 있다"고 수지의 행동을 지적했다. 그러자 수지는 "(댓글을) 몇 시간 동안 보고 있을 때도 많다"고 읊조리듯 말했다. 이 말을 들은 수지의 친구는 "상처 받고 혼자서 그렇게 아파할 바에는 덜 봐도 된다"고 진심 어린 조언을 건넸다. 또한 친구는 "너가 핸드폰을 한 번 들면 끊을 수 없으니 그냥 내려놔라"고 말하며 "너 진짜 핸드폰 많이 한다"고 지적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