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순직한 장교와 병사 같은 공간에 안장한다

장교와 병사로 나눠서 안장하던 국립묘지의 구분이 사라진다.

국가보훈처는 "이달 초부터 국립대전현충원을 시작으로 장교 묘역과 병사묘역을 구분하지 않고 통합 안장한다"고 9일 밝혔다. 보훈처가 관할하는 대전현충원은 1979년 국립묘지를 조성한 이후 현재까지 장교묘역과 병사(사병)묘역으로 구분해 안장해 왔다. 그러나 사병에 비해 장교의 안장이 늘어나면서 공간이 부족하자 보훈처는 병사묘역에 순직한 장교들을 안장키로 했다.

보훈처 관계자는 "장교와 병사들을 통합해 안장하는 건은 서울현충원을 관리하는 국방부와 재향군인회, 상이군경회, 무공수훈자회 등 관련 단체와 의견 수렴을 거쳐 추진됐다"고 설명했다. 여기에 장교와 병사들을 구분하는 게 문제가 있지 않냐는 지적도 이번 결정에 영향을 줬다고 한다.

이에 따라 앞으로 순직한 장교는 기존 대전현충원 '사병 제3~4묘역'(2011기)에 안장된다. 보훈처는 "대전현충원 내에 내년 7월 완공 예정으로 추가 조성 중인 묘역(1만7000기)도 장교와 사병 통합 묘역으로 운영하게 된다"고 말했다.

국방부가 관리하고 있는 서울현충원은 86년 봉안묘가 만장된 이후 2006년 3월부터 봉안당(충혼당)에 안장할 때는 장교와 병사를 구분하지 않고 순서대로 안장중있다. 국립영천호국원과 국립임실호국원도 봉안묘의 경우 장교와 병사 구분 없이 통합 안장하고 있다.

앞서 정부는 2010년 북한의 천안함 폭침으로 전사한 이창기 준위, 안동엽 병장 등 46명을 별도의 공간('천안함 46용사 특별묘역')을 만들어 안장했고, 윤영하 소령과 박동혁 병장 등 제2연평해전 전사자 6명도 지난해 장교와 병사 통합묘역으로 조성해 '서해수호특별묘역'에 안장했다.

보훈처는 "대전현충원의 '장교·사병 묘역' 통합을 시작으로 앞으로 신분에 따라 구분하지 않고 안장 예우하는 새로운 국립묘지정책에 대한 국민적 공감대를 더욱 확산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그렇지만 이번 조치에서 장군묘역은 기존처럼 별도의 공간으로 관리키로 해 논란이 예상된다.

정용수 기자 nkys@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