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지원 "바른정당과 국민의당은 정체성 차이, 결선투표제 도입해야"

국민의당 박지원 대표는 9일 “바른정당과 국민의당은 정체성에 굉장한 차이가 있다”며 “결선투표제를 도입해 국민으로부터 연정을 인정받는 것이 새 정치”라고 주장했다.

박 대표는 이날 라디오 인터뷰에서 “정치공학적 연정보다는 법과 제도적으로 국민들로부터 공인받는 것이 제일 필요하다”면서 결선투표제 도입을 주장했다. 그는 “공직선거법 개정으로 가능하다고 보지만 위헌 소지가 있다고 하면 그땐 헌법재판소의 심판을 받아보는 것도 바람직하다”고 했다.

전날 바른정당의 주호영 원내대표는 “연합, 협치의 측면에서 국민의당과 빅텐트 가능성은 열어놔야 한다”는 주장했다. ‘재등판론’이 거론되는 김무성 의원도 “이번 대선은 보수의 색깔만 가지고 이기기는 어렵다”며 “연대 세력이 단일 후보를 만들어 정권을 잡고, 국정은 연정으로 운영해야 한다”고 말했다.

박 대표는 손학규 국민개혁주권회의 의장의 국민의당 합류로 불씨가 살아난 ‘빅텐트’와 관련해선 “앞으로 정운찬 전 총리나 김종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 등이 합류하면 (텐트가) 더 다이내믹하고 튼실해질 것”이라며 “정 전 총리는 계속 말씀 중에 있고 김 전 대표는 국민의당으로 오실지 여부가 아직 확정되지 않았다”고 했다. 특히 김 전 대표에 대해서는 “의원직을 사퇴하고 국민의당에서 대통령 후보 경선에 참여하시길 권했는데 거기에 대해 특별한 말씀을 하시지 않았다”고 전했다.

박유미 기자yumip@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