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밸런타인데이엔 외제 초콜릿?…지난해 초콜릿ㆍ사탕 3억7300만 달러 어치 수입

<초콜릿·사탕 수입 현황> 자료: 관세청

초콜릿ㆍ사탕 수입이 매년 증가하고 있다. 9일 관세청에 따르면 지난해 초콜릿ㆍ사탕류 수입액은 3억7300만 달러로 1년 전보다 8.8% 늘었다. 초콜릿ㆍ사탕류 수입 규모는 2010년부터 매해 사상 최고 기록을 경신하고 있다.

초콜릿 수입액은 2억2000만 달러로 1년 전보다 4.3% 늘었다. 사탕류는 1억5000만 달러를 수입해 전년 대비 16.1% 증가했다. 지난해 초콜릿ㆍ사탕류 수입 중량은 6만4000t으로 10.5% 늘었다.

인터넷 전자상거래를 활용한 초콜릿ㆍ사탕류 수입이 1200만 달러로 전년보다 51.2% 급증했다. 2012년(300만 달러)과 비교하면 4배 늘었다.

초콜릿ㆍ사탕류 수입은 주로 가을ㆍ겨울에 많이 이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관세청 관계자는 “크리스마스, 밸런타인데이, 화이트데이에 앞서 수요가 증가하는 것으로 분석된다”고 설명했다.

지난해 한국의 초콜릿 수입국 1위는 미국(17.4%)이었다. 이탈리아(12.5%), 중국(12.3%), 벨기에(10.3%), 독일(9.5%)이 뒤를 이었다. 사탕류 주요 수입국은 독일(30.9%), 중국(14.0%), 베트남(13.9%), 미국(12.4%) 등이다.

세종=하남현 기자 ha.namhy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