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일본 여자 아이돌, 4명 중 1명 ‘음란 영상물’ 촬영 강요받아


일본의 여자 아이돌 4명 중 1명이 계약을 한 후 포르노 등 성행위 촬영을 요구받은 것으로 드러나 일본 정부가 대책 마련에 나섰다.

9일 교토신문 등에 따르면 일본 정부 내각부는 작년 12월 인터넷을 통해 모델이나 아이돌로 육성해주겠다며 계약을 맺은 10~30대까지의 여성 197명을 대상으로 벌인 실태 조사 결과 4명 중 1명 꼴인 27%가 계약 외의 성행위의 촬영을 요구받은 경험이 있다고 답했다. 특히 이들 중 17명(32.1%)은 위협을 외면하지 못하고 결국 음란물 촬영에 응했다.

응답자의 35.3%는 ‘돈을 벌고 싶어서’라고 답했으며, “계약서에 써 있다고 들었다”(29.4%), “사무실이나 매니저 등 많은 사람에게 폐를 끼친다고 들었다”(23.5%) 등을 이유로 답했다.

응답자 대부분은 회사의 강요를 주변에 알릴 수 없었다며 ‘부끄러웠다’, ‘가족, 친구들에게 알리고 싶지 않았다’는 것을 이유로 들었다.

일본 정부는 지난해 3월 한 시민단체가 음란 영상물 촬영 강요 사례를 알린 뒤 사회 문제가 되자 12월 실태 조사를 진행했다.

이 단체가 공개한 실태 조사 보고서에 따르면 매니지먼트업체는 연예인을 꿈꾸는 여성 등에게 접근해 일본에서 흔히 ‘AV’(성인 비디오, 포르노)라고 불리는 음란물을 만드는 일에 관여한다는 사실을 철저히 감추고 전속 모델 계약 등을 맺는다. 그리고 일단 계약이 끝나면 음란물 제조업체에 파견하는 식으로 일을 벌인다.

계약한 여성은 촬영 전날이나 당일에서야 자신이 실제 성행위를 동반하는 음란물에 출연해야 한다는 사실을 알고 거부하지만, 업체 측은 계약을 파기하려면 위약금을 내라고 압박한다. 요구하는 금액은 1000만 엔(약 1억 200만원)에 달하는 때도 있다.

많은 여성이 위약금 때문에 촬영에 응했다가 극심한 정신적·신체적 고통을 겪지만, 여러 형태의 위협을 당하는 등 겁에 질려 현장에서 거부 의사조차 제대로 표시하지 못하는 경우도 있다.

인권단체 ‘휴먼라이츠나우’는 일본 내 포르노 출연과 관련해 상담 건수가 2012년 1건에서 2014년 32건, 2015년 81건으로 늘어나는 추세라고 밝혔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