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먼지 나게 맞자"…티아라 전 스태프, 화영·효영 자매 과거 폭로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티아라 출신 류화영과 그의 언니 류효영이 8일 방송된 tvN '택시'에 출연해 5년 전 논란이 된 왕따 사건을 언급한 가운데 티아라 전 스태프가 이를 반박하는 폭로글을 올렸다.

9일 오전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5년 전 티아라와 함께 일한 스태프라고 주장하는 글쓴이의 '티아라 사태의 진실'이라는 글이 게재됐다.

이 스태프는 "류화영, 류효영 자매가 우는 모습 잘 봤다. 화영이는 5년 전 그 일을 있을 수 있는 일이라고 한다. 여자들끼리 충분히 있을 수 있는 일? 그건 있을 수 있는 일이 아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5년 전 류효영이 티아라 막내 아름에게 보낸 메시지 캡처 화면을 게재했다.

사진에는 류효영이 "가수 안 할 거니까 기다리라"며 아름에게 "먼지 나게 맞자" "방송 못하게 얼굴 긁어줄게" 등 충격적인 발언을 한 내용이 담겨있다.

이 스태프는 또 2012년 류화영이 매니저와 동행한 병원에서 이상이 없다는 이야기를 들었지만 기자들이 보는 앞에서는 매니저에게 부축 해달라고 했다며 "아직도 이해가 안 된다"고 말했다.

이 사건 이후 티아라 멤버들이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의지가 없다'는 말을 하며 화영 왕따설이 불거졌다.

또 당시 티아라 매니저 역시 "폭로글은 다 맞는 내용이다. 공개된 메시지 내용도 다 맞다. 당시 근무했던 직원이라면 다 알고 있는 사실"이라고 말했다는 보도도 이어졌다.

그는 "그동안 계속 블로그 등을 통해 나왔던 것"이라며 "묻어두기로 했던 내용인데 기사로 나와 당황스럽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화영과 효영은 tvN '택시'에 출연해 왕따 사건에 관해 "많이 안타까웠다. 그런데 생각해 보면 여자들끼리 충분히 있을 수 있는 일이었다. 그 당시 멤버들도 많이 미숙한 나이였고, 저도 성인이 아니었다"며 "가수 생활만 하느라 사회생활을 잘 몰랐다. 그래서 그런 아쉬움이 있었다"고 털어놨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