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충남 엑소' 안희정 만난 '아빠' 조PD

안희정 충남지사가 5일 `2040과 함께 하는 아이키우기 브런치토크`에 참석한 아이의 이야기를 듣고 있다. 오종택 기자

안희정 충남지사가 5일 `2040과 함께 하는 아이키우기 브런치토크`에 참석한 아이의 이야기를 듣고 있다. 오종택 기자

'충남 엑소' 별명을 가진 안희정 충남도지사 행사에 진짜 연예인 가수 조PD가 '아빠' 신분으로 참석했다.

지난 5일 안 지사는 20~40대 아이를 키우는 부모들과 '브런치 토크'를 하며 육아의 고충을 듣고, 보육 정책에 대한 구상을 설명했다.
[사진 비디오머그 영상 캡처]

[사진 비디오머그 영상 캡처]

안 지사가 육아맘들의 즉석 질문을 받아 바로바로 대답하는 '즉문즉답' 대화 중 조PD가 함께 온 아이 둘의 아빠로서 질문을 던졌다.

조PD는 "올바른 가치관을 갖고 살아도 피해보거나 손해 보거나 하지 않을 수 있는 사회를 아이들을 위해서라도 만들 수 있는 건지요, 가능한 건지요"라고 물었다.

안 지사는 "그런 점에서 꼭 정권교체를 해야 한다"며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든 저 안희정이든, 이재명 성남시장이든 그 누가 대통령이 된다 하더라도 우리의 수준은 그만큼 한 단계 더 높아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정의의 수준은 정치적 지도자들의 현명한 통치가 아니라 법과 제도의 공정성으로 높아진다"며 "법과 제도의 공정한 집행의 사례와 원칙을 자꾸 높여내 줘야 한다"고 답했다.

지난해 말 조PD는 "순실의 시대가 상실의 시대"라는 가사가 포함된 국정 농단 사태에 관한 비판이 담긴 노래 '시대유감'을 발표한 바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