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전북 김제 AI는 'H5N8'형…농가에선 처음

지난 6일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 의심신고가 접수된 전북 김제의 산란계(알 낳는 닭) 농가가 H5N8형 바이러스에 감염된 것으로 확인됐다.

농림축산식품부는 전북 김제의 12만 마리 규모 산란계 농장에 대한 정밀검사 결과 H5N8형 AI 바이러스로 최종 확진됐다고 8일 밝혔다. 올해 겨울 들어 H5N6형 AI 바이러스가 아닌 H5N8형이 농가에서 나타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아직 고병원성 여부는 조사가 진행 중이다. 고병원성 여부는 9일에 나올 예정이다.

그간 야생조류에서 H5N8형 AI가 검출되긴 했지만, 가금류 농장에서 H5N8형 AI를 확인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그동안 가금류 농장에선 H5N6형 AI가 발견됐었다. 전북의 경우 이미 AI로 홍역을 치른 뒤 한 달 넘게 발생하지 않아 방역대가 해제된 곳이다. 그런데 이번엔 H5N8형 바이러스가 김제 산란계 농장에서 발생한 것이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H5N8형의 경우 과거 사례를 보면 오리 농가에서 많이 발생했기 때문에 7일까지 전국 오리 농가에 대해 AI 정밀검사를 했는데 전부 ‘음성’으로 나왔다”며 “그런데 산란계 농가에서 H5N8형이 검출된 것은 예상치 못한 것”이라고 말했다. 방역 당국은 최근 전북 고창 동림저수지에서 H5N6형과 H5N8형에 감염된 야생조류가 잇따라 발견된 점을 고려할 때 일단 철새에 의해 바이러스가 유입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당국은 김제 산란계 농장의 경우 의심 신고가 접수된 지난 6일 도살처분 조치를 완료했다. 반경 500m 이내 가금류 사육농가에서 키우는 19만9000 마리도 예방적 도살 처분했다. 또 김제시 전체 가금류 농장에 대해 12일까지 이동제한 조치를 하고 있다고 밝혔다. 농식품부는 오는 9일 오후 2시에는 AI 가축방역심의회를 개최해 방역 상황을 점검하고 추가 대책을 논의할 계획이다.

세종=이승호 기자 wonderm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